플립 플롭 회로의 작동 원리가 이해가 되지 않읍니다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또 질문글 죄송합니다

요즘 시간 날 때마다 짬짬히 찰스 펫졸드 씨가 쓰신 코드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플립 플롭 부분에서 회로의 작동 원리가 잘 이해가 되지 않아 질문드립니다

다음과 같은 구조의 플립 플롭에서 모든 입력값이 0일 때 아래쪽의 NOR 게이트부터 먼저 보면 Q bar의 값은 1이 되고, 위쪽의 Q 값은 0이 됩니다
그런데 위쪽 NOR부터 먼저 보면 Q값이 0이 되므로 Q와 Q bar의 값이 정반대로 됩니다

책에서는 위 그림에서 Q의 출력은 0, Q bar의 출력이 1이 된다고 나와있는데
제가 처음부터 회로를 잘못 이해했는지, 아니면 따로 회로를 읽는 어떤 규칙이 있는 건지가 궁금합니다

오 저랑 똑같은 책을 읽고 계시는 분이 있군요
제가 지금 책을 안펴서 정확히 답변은 못드리겠는데
저도 전자전공이 아니어서 읽으면서???
였는데
전자 회로는 아날로그처럼 무슨 전자가 이동하고 뭐 이런거 안따지고
그냥 게이트가 수학적으로 0 이면 안 흐르는거고 1이면 흐른다고 본다고 하더라구요
유투브 찾아보니깐 되게 쉽게 설명한 것두 있으니 함 찾아보시면 될거 같아요

1 Like

이게 하라는 공부 아닌가요 ㅋㅋ

1 Like

학교 시험기간이라서요…
그동안 안읽은 책들의 소중함을 열렬히 느끼는 중입니다… :books:

단순하게 수학적으로만 보면 되는군요
시험 끝나고 조사해보도록 하겠읍니다
감사합니다 :smile:

000 일때는 원래 Q에 흐르던 값이 보존됩니다.
Reset Set이랑은 전혀 상관없이 값보전 값이 꺼져있으니까요

설명은 딱 해당 그림만 집어서 얘기한거였네요 그림에보면 굵은 선이 전류가 흐르는 부분인거같습니다.

1 Like

굵은 선이 전류가 흐르는 부분이면
아래쪽 NOR 게이트부터 먼저 계산하는 것인가요?
ㅇㅏ 헷갈리넹

처음에 계산순서를 계속 생각하시는것부터 에럽니다.

해당그림은 처음 입력값이 어떻게 됐는진 모르겠는데 가운데 굵은 선으로만 전류가 흐르는 상태(해당그림)에서 입력이 000으로 들어왔을때를 설명하고 있는겁니다.(값이 보존되고있다는걸 보여주는거에요)

플립플롭 너무 어렵습니다 ㅎㅎ ㅠㅠ

1 Like

첨부하신 사진은 SR 플립플롭이라는 놈인데, 용어를 거지같이 번역해놨네요.

값 보존이라고 할 수도 있다면야 할 수 있겠는데 원어는 Enable(En) 입니다.

책에서 얘기할 때는 초기화, 그러니까 리셋 된 상태(Q=0)를 상정한 것 같은데,

Q와 Q Bar는 초기 상태에서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플립 플롭을 사용할때는 리셋을 먼저 수행합니다.

다른 예시를 들어보면,

Set과 En이 1이 되면 Q Bar가 0이 될거고 (En | Set)' = Q Bar = 0

Q Bar는 다시 Q쪽 NOR로 들어가서 Reset이 0이라면 0 NOR 0 이니 Q가 1이 되는겁니다.

반대로, Reset이 1이라면 마찬가지로 Q는 0이 되고 Q Bar가 1이 되는거죠.

Set과 Reset이 동시에 1인 경우는 상정하지 않습니다. (Don’t Care)

왜냐하면 실제로 저런 회로를 사용할 때는 D 신호를 두개로 나눠서 한쪽에 Inverter(NOT)을 먹이는 식으로 셋과 리셋에 물리거든요. 그리고 이게 바로 D 플립플롭입니다.

대개 플립 플롭과 같은 순차회로를 사용할때는 다이어그램과 같이 Enable에 클럭을 붙입니다.

2 Likes

추가로, Flip-Flop이 값을 저장하는 방식에 대해서 알아보시려면 Latch에 대해서도 알아보시는게 좋습니다.

위에 있는 NOR 두개의 Output이 서로 맞물려있는 구조가 바로 SR 래치입니다.

1 Like

초기 상태에서는 알 수 없고 리셋부터 먼저 수행하는군요
계속 회로 순서만 따져가며 끙끙거렸네요…
감사합니다 :sweat_smile:

게이트 단위는 디지털 로직 회로입니다.

전자회로가 보통 RLC 들어가고 반도체 소자 나오는 그 아날로그 회로부터 이야기 합니다.

2 Likes

그렇군요, 제가 그냥 카더라로 들은 얘기라 정확하지 않았네요.
R L C 는 아마 물리시간에 유도 리엑턴스…콘덴서 저항이었나요, 무튼 그거 같은데 맞겠죠 ㄷㄷ
거기서 부터 이야기를 하는군요 몰랐네요